온두라스와 비겨도 조 2위 8강 진출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를 앞두고 한국 선수들이 몸을 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를 앞두고 한국 선수들이 몸을 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5시30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B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8강 진출이 걸린 조별리그 최종전이다.

한국은 뉴질랜드에 패하고 루마니아에 이겨 1승1패를 기록 중이다. 다만 한국이 포함된 B조는 모두 1승1패를 기록해 최종전 승패와 골 득실에 따라 8강 진출국이 결정된다.

한국은 루마니아전에서 4대0 대승을 거둔 덕분에 온두라스전에서 비겨도 조 2위가 가능하지만, 패하면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대표팀은 황의조를 앞세워 온두라스를 이기고 자력으로 8강에 진출한다는 구상. 대표팀은 4-2-3-1 전술을 사용할 예정이다. 원톱에 선 황의조를 김진야(서울), 권창훈(수원), 이동준(울산)이 지원한다.

중앙 미드필더는 원두재(울산)와 김진규(부산)가 맡고 포백은 강윤성(제주), 박지수(수원FC), 정태욱(대구), 설영우(울산)로 낙점됐다.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킨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