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형100m서 47초56 … 전체 4위로 결승 진출
한국新·아시아新·세계주니어新 기록
아시아인으로서 65년만에 자유형 결승 출전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가 아시아 수영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 1조에서 을 기록하며 준결승 1조 3위, 전체 16명 중 4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의 이날 기록 47초56은 한국신기록인 동시에 아시아신기록이다. 그는 전날 열린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7초97을 기록하며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자신이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 48초04을 0.07초 단축한 것이다. 이를 하루만에 또 0.41초 줄인 것이다. 이 기록은 세계주니어신기록이기도 하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10월 러시아의 안드레이 미나코프의 47초 57이다.

황선우의 결승 진출은 아시아 수영에 기념비적인 사건이다. 남자 자유형 100m는 체격 조건이 유리한 서양 선수들의 전유물이었다. 아시아 선수가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스즈키 히로시(일본)의 은메달이 마지막이다. 그나마 결승 진출도 1956년 멜버른대회 다니 아쓰시(일본) 이후 맥이 끊겼다. 이번에 황선우가 65년만에 아시아인이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셈이다.

준결승 뒤 황선우는 "진짜 예상하지 못한 기록이 나와서 너무 만족한다"며 "아시아 신기록이기도 해서 정말 기분좋다"고 말했다.

이날 황선우는 최고의 컨디션이 아니었다. 전날 자유형 200m 결승, 자유형 100m 예선, 계영 800m 예선을 차례로 치러 체력적인 부담이 컸다. 체력소모가 많아 잠을 제대로 못자고 이날 오전 첫 경기로 자유형 100m 준결승을 뛰었다. 그는 "새벽 2시 정도에 자서 내심 걱정을 많이 했는데 기록이 잘 나와서 다행"이라며 "초인적인 힘이 나오는 것 같다"고 밝게 웃었다.

이날 황선우는 3번 레인에서 경기를 치렀다. 바로 옆 4번 레인에는 세계적 스타인 케일럽 드레슬(25·미국)이 있었다. 황선우는 "같이 뛰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며 그의 옆에서 경기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황선우에게 올림픽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대회 경험도 2018년 호주 지역대회인 맥도널드 퀸들랜드 챔피언십이 유일하다. 그럼에도 세계적인 스타 옆에서 주눅들기는 커녕 성장의 동력으로 활용하고 있는 셈이다.

그는 올림픽 출전 전까지 올림픽 규격의 수심 3m 풀에서 제대로 훈련해본 적도 없다. 한국에 3m깊이의 연습장이 없기 때문이다. 황선우는 일본에 도착하자마자 3m 풀에 적응하기 위해 곧바로 연습에 돌입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자유형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매일 기록을 갈아치우며 성장하고 있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김천대회에서 처음 자유형 100m 한국신기록을 세운 이후 이날 준결승전까지 세차례나 자신의 기록을 깨며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불과 8달 안에 일어난 일이다.

황선우는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 도전한다. 레이스 전략은 없다. "자유형 100m의 경우 결승에도 오르기 힘든 종목이어서 작전 같은 건 없고 그냥 '온 힘을 다 뽑자' 했다"고 말했다. 메달 욕심에 대해서는 "전 결승 온 걸로 일단 만족해요"라며 웃었다. 황선우가 써내려가는 한국 수영의 역사는 이제 시작되고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