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경기장서 도시락 무더기로 폐기…봉사자 줄어 먹는 사람 없어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경기장에서 매일 수많은 양의 도시락과 빵 등이 폐기 처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JNN은 27일 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위한 도시락이 매일 수천 개씩 경기장에 배달되지만, 대다수가 손도 대지 않은 채 버려진다고 보도했다.

도쿄 국립경기장으로 배달된 대량의 음식물이 쓰레기통으로 향하는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이번 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무관중으로 전환되면서, 경기장마다 자원봉사자의 수도 줄어들었다.

하지만 이 매체에 따르면 식수 인원에 맞게 도시락 개수가 조정되지 않았고, 필요 이상의 음식물이 소비되지 않은 채 버려지게 됐다.

음식물이 버려지는 모습을 본 한 관계자는 "매일 인원수에 맞지도 않는 많은 양의 음식을 받고 있어 감당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JNN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언급하며 지속가능성을 고려하겠다고 했지만, 도시락 인원수도 제대로 조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 측도 "음식물이 버려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 사실을 인정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적절한 양의 음식이 주문·배달돼야 한다.

현재 문제와 관련해 소통하고 있으며, 상황을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