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대표팀 서승재와 채유정이 28일 오후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 8강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뉴스1

배드민턴 대표팀 서승재와 채유정이 28일 오후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 8강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뉴스1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에 출전한 서승재(24·삼성생명)-채유정(26·인천국제공항)이 8강전에서 중국의 왕이류-황둥핑에 0-2(9-21 16-21)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6위인 서승재-채유정은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대회 배드민턴 혼합복식 8강전에서 세계랭킹 3위인 왕이류-황둥핑을 만나 1게임 초반부터 분위기를 내줬다.

2게임에서는 13-5까지 점수차를 벌렸지만, 잇따른 실수에 추격을 허용했고, 스코어는 15-18로 뒤집어졌다. 서승재-채유정은 다시 한 점을 만회하며 추격에 나섰지마느 왕이류-황둥핑의 기세를 꺾는 데는 실패했다.

처음으로 올림픽 대회에 출전한 서승재-채유정은 조별리그에서 네덜란드의 타벨링-셀레나 픽, 이집트의 아담 하템 엘가말-도하 하니를 꺾었지만, 중국의 정쓰웨이-황야충에게 패해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