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나카무라 미키에 2대6으로 져
올림픽 양궁대표팀 장민희.(사진=연합뉴스)

올림픽 양궁대표팀 장민희.(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장민희(22·인천대)가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하며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장민희는 28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나카무라 미키(일본)에게 2대6(26-28 25-26 27-26 26-27)으로 졌다.

장민희는 앞서 1회전에서 6대0으로 상대를 가볍게 제압했지만 2회전 들어 바람에 흔들리며 일본의 나카무라에게 1, 2세트를 연달아 내줬다.

장민희는 3세트를 따내며 따라잡는 듯했지만 마지막 4세트를 1점 차이로 내주며 끝내 패했다.

앞서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장민희는 이로써 올림픽 2관왕이 불발됐다.

한국 양궁 대표팀은 현재까지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에서 3개의 금메달을 확보했다. 대표팀은 남은 남녀 개인전까지 이번 대회 양궁에 걸린 총 5개의 금메달 사냥에 도전한다.

이날 오후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 김우진(29·청주시청)이 각각 남녀 개인전 1회전 경기에 나선다. 안산(20·광주여대)과 오진혁(40·현대제철)은 29일 첫 경기를 치른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