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신기록 세우며 자유형 100m 결승 진출
황선우, 대한민국 최초 수영 자유형 100m 메달 노린다

'뉴 마린보이' 황선우(18)가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에 진출했다. 전날 예선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운데 이어 하루만에 또다시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황선우는 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경영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에서 47초56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조 3위, 전체 4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전날 남자 200m 자유형 결승에서 1분45분26초로 7위에 오른 황선우는 같은 날 오후에 열린 100m 자유형 예선에 참가해 47초97의 기록으로 조 1위, 전체 6위로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47초97은 지난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자신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 48초04를 두 달여 만에 0.07초 단축한 기록이다.

여기에 또다시 하루만에 새로 기록을 썼다. 대한민국 선수가 올림픽 100m 자유형 결승에 오른 것은 황선우가 최초다. 그는 3위와 단 0.04초 차이로 4위를 기록해 첫 메달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