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국영방송사 ERT 텔레비전 중계서 그대로 전파타
ERT, 해당 해설자 즉각 퇴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리스의 올림픽 중계에서 한국 탁구 대표 정영식(29)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이 나왔다. 해당 발언을 한 해설자는 즉각 퇴출됐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국영방송사 ERT 텔레비전은 이날 도쿄올림픽 탁구 경기 해설 과정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저널리스트 출신 게스트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와의 방송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문제의 발언은 남자 탁구 단식 경기에서 정영식이 그리스의 파나지오티스 지오니스에 4-3으로 역전승해 16강행이 확정된 직후 나왔다. 캐스터가 한국 선수의 기술을 평가해달라고 하자 카르모이리스는 "그 작은 눈으로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양인들이 '눈찢기'로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전형적인 인종차별 발언이다. 이는 그대로 전파를 탔다.

논란이 일자 ERT 측은 몇 시간 뒤 성명을 내어 "공영 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은 설 자리가 없다"며 "카르모이리스와의 협업은 오늘부로 끝났다"고 발표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