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진윤성, 프레임 찢어진 침대 공개
사진=진윤성 인스타그램

사진=진윤성 인스타그램

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를 둘러싼 내구성 우려가 현실화됐다.

우리 대표팀 역도 메달 기대주 진윤성 선수(26·고양시청)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골판지 침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골판지 침대는 너덜너덜하게 찢어져 조금씩 무너지고 있었다.

그는 "일주일만 더 버텨봐...시합까지만"이라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진윤성은 다음달 3일 남자 역도 109㎏급 경기에 출전한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지급된 골판지 침대는 내구성 논란을 빚고 있다.

주최측은 침대가 200㎏까지 버틸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지난 22일 뉴질랜드 국가대표팀은 조정 선수 숀 커크햄이 앉자 침대가 찌그러지는 영상을 공개했다.

미국 장거리 육상 선수 폴 첼리모도 트위터를 통해 "침대가 무너지는 상황에 대비해 바닥에서 자는 연습을 해야겠다"고 비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