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그리스 32강전 중계 중 비하발언
"눈 작은데 공 어떻게 보는지 이해 안 가"
ERT "국영방송서 있을 수 없는 일, 협업 종료"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탁구 예선전 남자단식 3회전에서 정영식이 그리스 파나지오티스를 물리치고 16강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탁구 예선전 남자단식 3회전에서 정영식이 그리스 파나지오티스를 물리치고 16강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그리스의 한 스포츠 해설가가 도쿄올림픽 경기를 중계하던 중 한국 선수를 향해 비하발언을 해 퇴출당했다.

AP통신,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그리스 국영방송 ERT 텔레비전은 27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탁구 단식 3회전(32강) 한국의 정영식 선수와 그리스 파나지오티스 지오니스의 경기를 중계했다.

이날 정영식은 지오니스를 상대로 4-3의 역전승을 거뒀다. 문제의 발언은 16강행이 확정된 이후 나왔다.

경기 해설을 맡았던 저널리스트 출신 게스트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는 캐스터가 한국 선수의 기술을 평가해달라고 요청하자 "그 작은 눈으로 공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양인들이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하며 눈을 찢는 행동을 하는 식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셈이다. 이후 SNS를 통해 카르모이리스의 발언을 지적하는 글이 쏟아졌다.

결국 ERT 측은 몇 시간 뒤 성명을 내고 "공영 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은 설 자리가 없다. 협업은 오늘부로 끝났다"며 카르모이리스와의 방송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영식은 16강에서 올해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독일의 티모 볼을 꺾고 8강으로 향했다. 그는 오늘(28일) 오전 세계 랭킹 1위인 중국 판전둥과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