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공희용 이어 이소희-신승찬도 8강 진출
-올림픽- 배드민턴 안세영 16강 안착…여자복식 모두 8강행(종합2보)

특별취재단 = 배드민턴 여자단식 안세영(19·삼성생명)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를 전승으로 가뿐하게 통과해 16강에 안착했다.

안세영은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대회 배드민턴 여자단식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도르카스 아조크 아데소칸(나이지리아)을 2-0(21-3 21-6)으로 완파했다.

세계랭킹 8위인 안세영에게 세계랭킹 89위인 아데소칸은 적수가 되지 않았다.

안세영은 지난 24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계랭킹 67위 클라라 아수르멘디(스페인)를 2-0으로 누른 데 이어 연승을 달렸다.

이로써 안세영은 C조 1위로 16강 티켓을 따냈다.

올림픽 배드민턴 단식 경기에서는 각 조 1위가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16강에서 안세영은 D조 1위를 차지한 세계랭킹 13위 부사난 옹밤룽판(태국)과 맞붙는다.

-올림픽- 배드민턴 안세영 16강 안착…여자복식 모두 8강행(종합2보)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과 5위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은 모두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올림픽 배드민턴 복식 경기는 조별리그를 거쳐 8강에 진출할 팀을 정한다.

각 조에서 4팀 중 1·2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오른다.

이소희-신승찬은 여자복식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세계랭킹 7위 두웨-리인후이(중국)을 2-0(21-19 21-12)으로 제압했다.

이소희-신승찬은 두웨-리인후이와 나란히 조별리그를 2승 1패로 마쳤다.

그러나 세트 득실 차에서 앞선 이소희-신승찬이 조 1위 자리를 꿰찼다.

이소희-신승찬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티아나 마파사-그로니아 서머빌(호주)을 2-0으로 꺾고 쾌조의 출발을 했지만, 2차전에서 '복병' 마이켄 프루에르가르드-사라 티겐센(덴마크)에게 1-2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해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마파사-서머빌이 프루에르가르드-티겐센을 2-1로 잡아준 덕분에 이소희-신승찬은 8강 확정을 넘어 조 1위로 8강에 오를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앞서 김소영-공희용은 이날 여자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천칭천-자이판(중국)에게 1-2(21-19 16-21 14-21)로 역전패를 당했다.

조별리그 2승 1패를 기록한 김소영-공희용은 3승을 거둔 천칭천-자이판을 이어 D조 2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올림픽- 배드민턴 안세영 16강 안착…여자복식 모두 8강행(종합2보)

한편 남자복식 최솔규(26·요넥스)-서승재(24·삼성생명)는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무하맛 아산-헨드라 세티아완(인도네시아)에 1-2(12-21 21-19 18-21)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최솔규-서승재는 조별리그를 1승 2패로 마쳤다.

아산-세티아완이 3승, 에런 치아-소우이익(말레이시아)이 2승 1패로 8강 티켓을 가져갔다.

제이슨 호쉐-닐 야쿠라(캐나다)는 3패를 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