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선우(18)가 한국 수영 선수로는 9년 만에 올림픽 결선 무대를 밟았으나 아쉽게 7위에 그쳤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8명 중 7위의 기록이다.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수영 경영 결선에 오른 황선우는 150m 구간 직전까지 2위 선수에 웬만한 성인 키만큼 앞서 있었다. 그러나 오버페이스를 한 듯 마지막 50m 구간에서 처지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