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모세·김보미 혼성팀도 11위로 탈락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사격 진종오가 27일 오전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혼성 10m 공기권총 단체전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사격 진종오가 27일 오전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혼성 10m 공기권총 단체전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5번째 올림픽에 나선 '사격 황제' 진종오(서울시청)가 추가은(IBK기업은행)과 함께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 나섰지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함께 출전, 합계 575점(추가은 286점, 진종오 289점)을 기록하며 9위로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본선 1차전은 30분 동안 남성 30발, 여성 30발을 각각 쏴서 합산 점수가 높은 순서로 8개 팀이 2차전에 진출한다. 1발당 최고 10점, 총점 만점은 600점이다.

진종오-추가은은 8위와 동점을 이뤘지만, 10점 획득 수에서 밀려 아쉽게 9위로 내려갔다.
김모세(국군체육부대)-김보미(IBK기업은행)도 합계 573점을 쏴 11위로 본선 2차전에 오르지 못했다.

한편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 기록을 노리던 진종오는 지난 24일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도 결선 진출에 실패한 데 이어 혼성 경기에서도 본선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이번 대회를 빈손으로 마치게 됐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