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개인전 우승하면 두 대회 연속 금메달 싹쓸이
'고교 궁사' 김제덕, 2관왕…김우진은 단체전 2연패 선봉
마흔 살 오진혁,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도 금메달…전 종목 석권까지 '-2'(종합)

특별취재단 = 한국 양궁이 남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며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덩여우정, 당즈준, 웨이준헝으로 팀을 꾸린 대만에 6-0(59-55 60-58 56-55)으로 이겼다.

남자 양궁은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남자 단체전 2연패를 해냈다.

또 1988년 서울 대회에서 단체전이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이 종목 금메달 9개 중 6개를 휩쓸었다.

남자 양궁은 비교적 각 나라 기량이 평준화해 한국 남자 대표팀은 여자 대표팀보다 올림픽 무대에서 어려운 경쟁을 해왔다.
[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도 금메달…전 종목 석권까지 '-2'(종합)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어 남자 단체전까지 3개의 금메달을 챙긴 한국 양궁은, 남녀 개인전 금메달 2개까지 거머쥐면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한다.

혼성전에서 안산(광주여대)과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은 첫 올림픽 무대에서 2관왕에 올랐다.

2012 런던 대회에서 개인전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던 오진혁은 9년 만에 선 올림픽 무대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틀어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했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오진혁은 2016년 리우 대회 사격 50m 권총에서 37세에 금메달을 따냈던 진종오를 제치고 한국 스포츠 사상 역대 최고령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다만, 진종오가 27일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메달 사냥에 나서기 때문에 타이틀의 주인공은 다시 바뀔 수 있다.
[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도 금메달…전 종목 석권까지 '-2'(종합)

리우 대회에서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광주남구청)과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던 김우진은 2개 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준결승에서 일본과 슛오프에서 화살 거리까지 잰 끝에 진땀승을 거둔 태극궁사들은 결승전에서 거침없는 활 솜씨로 대만을 무너뜨렸다.

특히 2세트에는 세 선수가 두 발 모두를 10점에 꽂으며 60점 '퍼펙트'를 기록해 일찌감치 승리를 예감케 했다.

3세트, 9점만 쏴도 우승을 확정하는 마지막 발에서 '맏형' 오진혁이 10점을 명중하며 금메달을 확정했다.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는 일본이 네덜란드를 5-4로 잡고 동메달을 따냈다.

태풍이 오히려 반갑다?…양궁 대표팀 "이런 상황 우린 익숙해"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