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올림픽 데뷔전서 더블더블 박지수 "이기는 경기 하겠다"

특별취재단 = "다들 안 될 거로 생각하셨는데, 저희는 절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
한국 여자농구의 대들보 박지수(23·196㎝)가 올림픽 데뷔전에서 더블더블을 해내며 분투했다.

박지수는 26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스페인과 경기에서 17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 3블록슛을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한 수 위인 것으로 평가되는 스페인을 상대로 예상 밖의 접전을 펼쳤으나 69-73으로 분패했다.

불과 지난해 2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46-83으로 참패를 당했던 상대를 다시 만나 끝까지 물고 늘어지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박지수는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주위에서 솔직히 안 될 거라는 생각을 많이 하셨다고 알고 있다"며 "저희는 절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결연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특히 (2점을 앞선) 전반이 끝나고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더 들었다"며 "4쿼터가 좀 아쉬웠지만 그래도 선수들이 끝까지 열심히 뛰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림픽] 올림픽 데뷔전서 더블더블 박지수 "이기는 경기 하겠다"

1점 뒤진 상황에서 시작한 4쿼터 초반에 갑자기 공수 난조를 보이며 순식간에 10점 차로 벌어진 장면에 대해 박지수는 "리바운드가 전반에는 어느 정도 대등하게 갔는데 후반에 리바운드를 많이 뺏기면서 실점도 많이 줬다"며 "4쿼터 초반 때문에 끝까지 접전하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돌아봤다.

이날 우리나라는 비록 졌지만 골밑의 박지수(KB)가 버텨주고 외곽에서는 26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올린 강이슬(KB)의 활약이 빛났다.

가드 쪽에서도 박혜진(우리은행)이 14점, 5어시스트로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치는 등 가드, 포워드, 센터 포지션별로 중심을 잡아주는 선수들의 존재감이 남은 캐나다, 세르비아전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WNBA 리그 일정 때문에 이달 말에야 대표팀에 합류한 박지수는 체력에 대해 "사실 1쿼터 초반에는 조금 힘들었다"며 "하지만 경기를 뛰면서 숨이 트여 이후로는 괜찮았다"고 답했다.

4쿼터 막판 무릎 타박에 대해서도 "다음 경기 뛰는 데 문제가 없다"고 밝힌 박지수는 "캐나다와 2차전에도 오늘처럼 모든 것을 쏟아붓고, 하지만 오늘처럼 아쉬운 경기는 하지 않도록 끝까지 물고 늘어져서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