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위 뉴질랜드전서 트라이로 5점 획득…경기는 5-50 대패
-올림픽- 한국 럭비, 올림픽 첫 무대서 첫 득점…정연식이 해냈다

특별취재단 =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른 럭비 대표팀(세계랭킹 31위)이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뉴질랜드(2위)를 상대로 올림픽 첫 득점에 성공했다.

서천오 감독이 이끄는 럭비 대표팀은 26일 오전 10시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서 5-50(5-14 0-36)으로 패했다.

비록 크게 졌지만, 한국 럭비는 이날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득점을 기록했다.

한국 대표팀 에이스 정연식(현대글로비스)은 0-7로 뒤진 전반전 5분 48초에 장용흥(NTT 커뮤니케이션스)의 패스를 받고 코트 오른쪽의 빈자리를 파고들어 쏜살같이 달렸다.

그는 상대 팀 골라인 안에 볼을 내리찍으며 트라이(미식축구의 터치다운)를 성공, 5점을 올렸다.

한국 대표팀은 올림픽 데뷔전에서 우승 후보 뉴질랜드를 상대로 첫 득점에 성공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럭비 대표팀은 뉴질랜드를 계속 물고 늘어졌다.

정연식은 5-14에서 수비벽을 무너뜨리며 골라인 근처까지 진출했는데, 상대 팀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아쉽게 득점에 성공하진 못했다.

뉴질랜드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기엔 충분했다.

그러나 대표팀은 이후 체력 문제를 드러내며 무너졌다.

뉴질랜드에 연거푸 트라이와 컨버전킥(보너스킥)을 허용했다.

대표팀은 오후 6시 세계랭킹 3위 호주(6위)와 맞붙는다.

한국 대표팀은 2019년 1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홍콩에 기적 같은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사상 첫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