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온두라스 축구, B조 2차전서 뉴질랜드에 3-2 역전승

특별취재단 = 온두라스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후반 막판 '역전 극장골'을 앞세워 뉴질랜드를 무너뜨리고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온두라스는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시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 루마니아에 자책골로 덜미를 잡혔던 온두라스(승점 3)는 극적으로 승리를 따낸 가운데 뉴질랜드(승점 3)는 결정적인 수비 실수에 이은 집중력 저하로 역전패를 당하며 2연승 기회를 날렸다.

뉴질랜드는 전반 3분 만에 수비의 핵심인 '와일드카드 센터백' 윈스턴 리드가 상대 선수를 막는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 부위에 통증을 느끼면서 일찌감치 교체되는 악재를 만났다.

초반 위기 속에 선제 득점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전반 10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리베라토 카카체가 페널티아크 정면 부근에서 강력한 25m짜리 왼발 중거리포로 온두라스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여러 차례 득점기회를 날린 온두라스는 기어코 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뽑아냈다.

전반 44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기막힌 볼 컨트롤에 이은 오른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팔마는 전반 추가시간 오른쪽 측면에서 호세 레예스가 투입한 크로스를 골지역 왼쪽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더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1-1로 마친 뉴질랜드는 후반 4분 역습 상황에서 일라이자 저스트가 왼쪽 측면에서 투입한 땅볼 크로스를 반대쪽에서 쇄도하던 '와일드카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가 왼쪽 골대 정면에서 밀어 넣어 2-1 로 앞서갔다.

우드는 한국과 1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결승골을 터트렸다.

기분 좋게 온두라스를 앞서가던 뉴질랜드는 후반 순간 33분 결정적 실수로 동점골을 내줬다.

수비수와 골키퍼가 자기 진영으로 넘어온 볼의 처리를 놓고 주춤하던 사이 온두라스의 후안 오브레곤이 재빨리 밀어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온두라스는 뉴질랜드를 계속 몰아쳤고, 마침내 후반 43분 리고베르토 리바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극적인 역전 결승골을 뽑아내고 승리를 챙겼다.

◇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온두라스 3(1-1 2-1)2 뉴질랜드
△ 득점 = 리베라토 카카체(전10분) 크리스 리드(후4분·이상 뉴질랜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