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유도 간판 안바울, 1라운드 압도적인 한판승…8강 진출

특별취재단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유도 남자 66㎏급의 간판 안바울(남양주시청)이 금메달 사냥을 위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안바울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급 16강 이안 산초(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업어치기와 세로누르기로 각각 절반을 얻어내 한판승을 거뒀다.

일방적인 경기였다.

안바울은 경기 시작 1분 37초 만에 특기인 업어치기를 시도해 절반을 기록했다.

상대 빈틈이 보이자 몸을 숙인 뒤 온 힘을 다해 들어넘겼다.

기술이 완벽하게 들어가지 않아 '한판'이 선언되진 않았다.

안바울은 이후 그라운드 기술로 상대를 몰아붙였다.

추가점을 뽑진 못했지만 안바울은 쉴새 없이 상대를 공격했다.

그는 경기 종료 50여 초를 남기고 누르기 기술을 시도해 한판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