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에 불참한 사례가 처음 나왔다.

체코 여자 비치발리볼팀 마르케타 슬루코바·바보라 헤르마노바 조는 24일 오전 9시 일본과 대회 첫 경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체코 팀 선수 중 슬루코바가 이번 주 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돼 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헤르마노바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파트너의 부재로 패배를 받아들여야했다. 반면 일본의 이시이 미키·무라카미 메구미 조는 코로나19로 부전승을 거둔 첫 팀이 됐다.

체코는 선수단을 태우고 도쿄로 건너온 전세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을 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미 체코에는 슬루코바를 포함해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 대회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경기를 치르지 못하는 팀이나 선수가 있을 때 나올 것을 대비해 규정을 마련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 실격(DSQ)이 아닌 미출전(DNS)으로 기록이 남는다. 일본 이시이·무라카미 조는 세트스코어 2-0 부전승을 거둔 것으로 기록됐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