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에도 소개
"법위반 확인되면 처벌" 국민청원도
MBC가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 중 국가 소개에 부적절한 내용을 담아 논란이 일고있다. MBC는 재차 사과에 나섰지만 각국 외신에도 잇따라 소개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서 국가 소개에 부적절한 내용을 담은 MBC 중계 화면. MBC 화면 캡처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서 국가 소개에 부적절한 내용을 담은 MBC 중계 화면. MBC 화면 캡처

24일 MBC는 "23일 밤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방송하면서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했다”며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영상과 자막에 대해서는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다.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전날 개회식 중계에서 MBC는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사용했다. 1986년 구소련 시절 발생한 비극적 사건을 국가 소개로 내놓은 것이다.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에 비트코인 사진을 썼다. 또 아이티 선수단에 대해서는 현지 폭동사진을 띄우며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내놨고 마셜제도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고 소개했다.
MBC의 도쿄올림픽 중계 내용을 전하는 뉴질랜드헤럴드의 온라인 기사. 홈페이지 캡처

MBC의 도쿄올림픽 중계 내용을 전하는 뉴질랜드헤럴드의 온라인 기사. 홈페이지 캡처

이같은 내용은 일본, 중국을 비롯해 미국, 뉴질랜드, 프랑스, 호주 등 해외매체에도 잇따라 보도됐다. 뉴질랜드헤럴드는 온라인 기사에서 "한국의 한 방송국이 올림픽 개회식 중계에 사용한 부적절한 국가 소개가 역겹다"고 전하기도 했다.

MBC가 올림픽 중계에서 무례를 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중계에서 MBC는 키리바시에 "지구온난화로 섬이 가라앉고 있음", 짐바브웨에 "살인적인 인플레이션" 등의 소개문구를 달았다. 차드는 "아프리카의 죽은 심장"이라고 소개해 빈축을 샀고 결국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징계인 '주의' 조치를 받았다.

MBC의 이번 중계에 대해 "법 위반이 확인되면 엄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MBC 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대한 조사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26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전날 게시된 이 청원 글은 100명 이상의 사전 동의를 받아 관리자가 검토 중인 단계다.

청원인은 "MBC는 공영방송의 지위임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힘든 와중에도 각 국가를 위해 힘쓰고 있는 선수들과 관계자를 격려하지는 못할망정 각 나라의 코로나 접종률·특정 국가의 상처가 되는 자료 사진을 게시함으로써 국제적인 비난을 우리나라 국민이 떠 앉게 생겼다"며 "각종 법 위반에 대해 조사해 주고, 법 위반이 확인되면 방송 제작자뿐만 아니라 MBC 경영진까지 엄벌해 공영방송의 정상화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