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출전하지 못하면 실격 아닌 '미출전'으로 판정
[올림픽] 비치발리볼서 첫 코로나 부전승…체코 선수 확진으로 일본 올라

특별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체코 여자 비치발리볼 팀이 첫 경기에 '불참'했다.

일본 여자 비치발리볼팀은 2020 도쿄올림픽 개막 이후 처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부전승을 거둔 팀'이 됐다.

체코 마르케타 슬루코바·바보라 헤르마노바 조(組)는 24일 오전 9시 일본 이시이 미키·무라카미 메구미 조와 대회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체코 팀은 비치발리볼 경기가 열리는 시오카제 파크에 나타나지 않았다.

슬루코바는 이번 주 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된 상태다.

헤르마노바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혼자서 경기에 출전할 수는 없다.

체코는 선수단을 태우고 도쿄로 향하던 전세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 휩싸였다.

이미 체코에는 슬루코바를 포함해 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발생했다.

밀접접촉자는 더 늘 수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올림픽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경기를 치르지못하는 팀이나 선수가 나올 것을 대비해, 규정을 마련했다.

이번 대회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면 실격(DSQ·Disqulified)이 아닌, 미출전(DNS·Did Not Start)으로 판정한다.

일본은 이시이·무라카미 조는 체코 선수들의 미출전으로 세트 스코어 2-0의 부전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