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도쿄 대회 '1호 금메달' 주인공은 중국 명사수 양첸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1호 금메달의 영예는 중국 명사수 양첸(21)에게 돌아갔다.

양첸은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소총 결선에서 251.8점을 얻어 251.1점의 아나스타시아 갈라시나(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제치고 우승했다.

도쿄올림픽에는 33개 정식 종목에서 339개의 금메달이 걸렸다.

양첸은 난민 대표팀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 참가한 206개 팀, 1만1천여 명의 선수 중 가장 먼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 한 발이 운명을 갈랐다.

양첸은 23발까지 갈라시나에게 0.2점 차로 밀렸다.

그러나 마지막 24발에서 갈라시나가 8.9점에 그치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양첸은 9.8점을 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동메달은 230.6점을 기록한 니나 크리스텐(스위스)가 차지했다.

예선에서 2위와 4위를 차지한 박희문(20·우리은행)과 권은지(19·울진군청)는 8명이 출전한 결선에서는 주춤했다.

권은지는 7위, 박희문은 8위로 결선을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