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라는 미국 선수 꺾고 나홀로 16강 진출
-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최인정·강영미, 개인전 32강서 덜미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한국 펜싱 대표팀의 첫 경기에 나선 여자 에페의 대표 주자 최인정(계룡시청)과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가 첫 경기인 32강전에서 뜻밖의 패배를 당하며 탈락했다.

최인정은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인전 32강에서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에바(ROC)에게 11-15로 졌다.

여자 에페 개인 세걔랭킹 2위인 최인정은 올해 3월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에페 월드컵에서 우승하는 등 최근 컨디션도 좋았으나 올림픽 첫 경기에서 고배를 들고 말았다.

상대인 무르타자에바는 세계랭킹이 258위에 불과하고 2018년 5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컵 때 맞붙었을 때 최인정에게 패했으나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세계랭킹이 높아 이번 대회 64강전은 치르지 않고 32강전부터 시작한 최인정은 팽팽한 초반 탐색전 이후 무르타자에바의 적극적인 공세에 고전해 1-4로 끌려다니며 흐름을 내줬다.

7-8로 따라붙긴 했으나 줄곧 뒤쫓는 데 급급했고, 결국 막판 9-13까지 벌어진 격차를 만회하지 못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 세계랭킹 8위인 강영미는 일본의 사토 노조미에게 14-15로 졌다.

강영미 역시 기선제압에 실패하며 5-10까지 밀렸다.

9-12에서 12-13까지 추격했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여자 에페 개인전에 출전한 한국 선수 중 랭킹이 가장 낮은 송세라(부산광역시청·18위)는 캐서린 홈스(미국)를 15-11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16강전은 이날 오후 이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