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공기소총에서 2명이 결선에 오른 건 29년만
-올림픽- 박희문·권은지, 10m 공기소총 동반 결선행…첫 메달 기대(종합)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첫 메달을 한국 사격 국가대표 선수들이 차지할 가능성이 커졌다.

사격 국가대표 박희문(20·우리은행)과 권은지(19·울진군청)는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소총 본선을 각각 2위, 4위로 통과해 결선에 진출했다.

박희문은 6시리즈(60발·만점 654점) 합계 631.7점, 권은지는 합계 630.9점을 기록했다.

결선에는 본선 상위 8명의 선수가 올라간다.

결선 진출자 2명 이상을 배출한 국가는 한국뿐이다.

박희문과 권은지는 이미 한국 사격 역사에 길이 남을 진기록을 세웠다.

올림픽 사격 여자 공기소총에서 한국 선수 2명이 결선에 진출한 건 1992년 바르셀로나(여갑순, 이은주) 이후 29년 만이다.

한국 선수가 이 종목에서 결선에 진출한 것도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강초현 이후 21년 만에 일어난 '기분 좋은 사건'이다.

-올림픽- 박희문·권은지, 10m 공기소총 동반 결선행…첫 메달 기대(종합)

올림픽이 열리기 전부터 한국 사격은 내심 여자 10m 공기소총에서 메달 획득을 노렸다.

도쿄올림픽 한국 대표 선발전 1위를 차지한 권은지의 세계 랭킹은 현재 58위지만, 실력은 그 이상이다.

권은지에 이어 대표 선발전 2위로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은 박희문도 세계랭킹은 124위지만, '진짜 실력'은 세계 정상권과 견줄 만하다는 평가였다.

실제 박희문과 권은지는 나란히 개인 첫 올림픽에서 결선 진출에 성공하며, 실력을 증명했다.

'동반 결선 진출'에 성공한 박희문과 권은지는 올림픽 메달을 향해 다시 총을 겨눈다.

한국 사격은 2000년 시드니 대회 강초현(은메달)에 이어 21년 만에 올림픽 메달, 더 나아가 1992년 바르셀로나 여갑순에 이후 29년 만의 금메달을 기대한다.

1위로 결선에 진출한 듀스타드 헤그(노르웨이)는 합계 632.9점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여자 10m 공기소총은 이번 대회 첫 메달이 걸린 종목이다.

한국의 젊은 명사수들은 10시 45분, '도쿄올림픽 첫 메달리스트'를 꿈꾸며 다시 사대에 오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