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대 다친 이재성, 리버풀과 친선전 결장
황희찬, 프리시즌 경기서 25분 만에 부상 교체…팀은 1-2 패배

독일 프로축구 라이프치히의 '황소' 황희찬(25)이 프리시즌 두 번째 연습경기에서 25분 만에 부상으로 교체아웃됐다.

황희찬은 24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RB 트레이닝 센터 코타베크에서 열린 프랑스 1부리그 몽펠리에와 프리시즌 친선전에 선발로 나섰으나, 30분씩 4쿼터에 걸쳐 치러진 경기에서 1쿼터도 소화하지 못한 채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18일 AZ 알크마르(네덜란드)와 첫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그는 전반 23분 상대와 볼 경합을 벌인 뒤 불편함을 느낀 듯 주저앉았고, 이후 아데몰라 루크먼과 교체됐다.

황희찬은 부축을 받지 않고 걸어 나갔는데, 라이프치히는 교체 이유에 대해 근육 문제라고 짧게 설명했다.

부상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전반 10분 알렉산데르 쇠를로트의 선제골로 앞서가던 라이프치히는 4쿼터에서 상대에 두 골을 내줘 1-2로 패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독일 1부리그 마인츠로 이적한 이재성(29)은 부상으로 같은 날 열린 리버풀(잉글랜드)과 프리시즌 경기에 결장했다.

마인츠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성은 한국 국가대표팀 경기 중 인대를 다쳤고, 이로 인해 개인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인츠는 이날 후반 41분 루카 킬리안의 자책골이 나와 리버풀에 0-1로 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