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와 평가전서 9-0 완승…"투지 있게 하다보면 팬들께서 사랑해주실 것"
[올림픽] 김경문 감독 "끈질긴 타격·베이스러닝, 마음속으로 기뻤다"

특별취재단 = 첫 모의고사를 성공적으로 치른 김경문 감독은 예상보다 나쁘지 않은 타격감을 반가워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상무와의 평가전에서 9-0으로 승리했다.

2020 도쿄올림픽 첫판인 이스라엘전 선발 후보인 원태인이 선발 등판해 3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투구로 합격점을 받았다.

이어 최원준(3이닝), 차우찬(1이닝), 조상우(1이닝), 오승환(1이닝)이 무실점 퍼레이드를 이어가며 퓨처스리그(2군) 최강자인 상무 타선을 꽁꽁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8번 타자 유격수로 나선 오지환이 2루타 3방과 볼넷 2개로 5출루 대활약을 펼쳤다.

박해민, 김현수, 허경민이 2안타로 지원 사격했고, 최주환은 쐐기 3점포로 기술위원회 선정 평가전 최우수선수(MVP)의 기쁨을 안았다.

김 감독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장단 11안타를 몰아친 타선에 흡족해했다.

갑작스러운 리그 중단으로 타자들의 실전 감각을 우려했던 김 감독에게는 반가운 신호였다.

그는 "첫 실전에서 투수들은 예상대로 컨디션이 나쁘지 않았다"며 "타자들도 첫 경기치고는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이 눈에 띈다.

예상보다는 좋았던 경기였다"고 총평했다.

[올림픽] 김경문 감독 "끈질긴 타격·베이스러닝, 마음속으로 기뻤다"

특히 결정적인 순간 클러치능력을 발휘한 최주환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감독이 대타 카드로 점찍은 최주환은 이날 교체 출전해 7회초 2사 1, 2루에서 쐐기 스리런 홈런을 터트리며 사령탑의 구상에 부응했다.

김 감독은 "후반에 승부가 결정 나는 경기가 많아서 커리어 있는 선수가 벤치에서 기다리는 게 낫다고 봤다"며 최주환을 대표팀에 발탁한 이유를 설명한 뒤 "최주환이 좋은 타격 리듬을 보여줬다.

앞으로의 경기에서도 기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희망적인 신호를 여럿 봤지만, 본선에서도 지금의 경기력이 그대로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김 감독은 단순히 결과보다는 선수들의 하고자 하는 투지와 근성에 더 높은 점수를 줬다.

그는 "타자들이 볼 카운트가 몰린 상황에서도 쉽게 죽지 않고 어려운 볼을 커트해내고 끈질기게 싸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오지환 등이 한 베이스를 더 가기 위한 베이스러닝을 보여줘서 마음속으로 기뻤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지금은 잘못한 걸로 많이 혼나고 있지만, 우리 선수들이 말없이 묵묵하게 투지 있게 하다 보면 팬들께서도 더 넓게 사랑해주시리라 믿는다.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올림픽] 김경문 감독 "끈질긴 타격·베이스러닝, 마음속으로 기뻤다"

대표팀은 24일 LG 트윈스, 25일 키움 히어로즈와 평가전을 치르고 26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김 감독은 "내일 경기 선발은 고영표"라며 김현수 몸 상태에 대해서는 "수비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마지막으로 "멀리서 오셔서 연습경기 파트너가 돼주신 상무팀 박치왕 감독님을 비롯해 선수단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