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보호' 명분 4월 불참 선언…IOC 총회에도 대표 파견 안 해
과거엔 선수단 성적 따라 보도 빈도 달라…대회 기간 보도 최소화 관측
[올림픽] 코로나19로 33년 만에 '노쇼' 택한 북한…개막일에도 '조용'

특별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33년 만에 하계올림픽 불참을 택한 북한은 도쿄올림픽 개회 당일인 23일에도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모양새다.

이날 오후 현재까지 조선중앙TV, 노동신문 등 북한 공식 매체에서는 이번 대회 자체에 대한 보도나 언급은 사실상 전무한 상태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도 마찬가지다.

북한 공식 매체에서 이번 대회가 언급된 건 지난 17일 북한올림픽위원회 대변인 명의로 독도 표기 문제와 관련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동시 비난하는 내용의 담화가 마지막이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가 이날 대담 형식의 시리즈물 기사를 통해 일본에 대한 기존의 비난을 되풀이하긴 했지만, 선전매체인 만큼 개회식을 직접 겨냥했다고 보기도 어렵다.

이 같은 분위기는 북한이 일찌감치 이번 대회 '불참'을 선언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북한은 과거에도 자국 선수단의 성적에 따라 보도 빈도를 달리하곤 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북한 선수단이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을 당시엔 올림픽 중계 편성 시간을 대폭 늘렸지만, 성적이 저조했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보도 빈도가 상대적으로 낮아졌다.

이번 대회에는 참가 자체를 안 하는 만큼, 북한으로선 '올림픽 분위기'를 띄울 이유도 딱히 없다.

북한이 현재 코로나19 방역과 폭염·홍수 대책 등 내치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직전 올림픽 당시에는 중앙TV를 통해 다른 국가의 '여자 배구', '남자 탁구' 등 인기 종목 경기가 시차를 두고 녹화 중계되곤 했지만, 이번에는 경기 자체에 대한 보도를 최소화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에 최우선 순위를 두면서 대외 교류를 최소화하고 있고, 사상단속도 그 어느 때보다 강조하고 있다"며 "더구나 일본과의 관계는 정치와 스포츠를 분리하지 않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월 코로나19 사태 속 선수 보호를 이유로 들며 도쿄올림픽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으며, IOC는 지난달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분했다.

북한은 이번 대회 개막 직전 도쿄에서 열린 IOC 총회에도 체육계 인사를 단 한 명도 파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하계올림픽에 불참하는 것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을 보이콧한 이후 33년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