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역경 딛고 개최하는 것에 진정한 가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속에서 올림픽을 개최한 데 대해 "전 세계에서 40억이 넘는 사람들이 이번 올림픽 경기를 지켜볼 것"이라며 "역경을 극복하고 경기를 개최할 수 있게 하는 것, 그 안에 진정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2020 도쿄 하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공개된 미국 NBC방송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것이 힘들었지만 결국 일본이 받게 될 성과는 매우 클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스가 총리는 올림픽 취소에 대해 고려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올림픽을 취소하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다. 내가 가장 우려했던 것은 대중의 여론이 너무 분열돼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스가 총리는 "일본은 올림픽 유치에 나서 개최권을 따냈다"며 "따라서 우리는 올림픽 개최 국가로서 다른 모든 나라에 대한 우리의 의무를 이행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