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래시퍼드, 어깨 수술로 시즌 초반 못 뛴다…12주 이탈 예상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퍼드(24)가 어깨 수술로 새 시즌 초반 전력에서 이탈한다.

영국 BBC는 14일(한국시간) "래시퍼드가 어깨 수술을 받기로 하면서 10월 말까지 뛸 수 없을 전망이다.

회복에 12주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래시퍼드는 지난해 11월 왼쪽 어깨 근육이 찢어져 통증을 안고 뛰어왔다.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이후로 치료를 미룬 그는 대회 결승전을 마치고 13일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손상이 심해 자연적으로 회복할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맨유는 래시퍼드가 즉시 수술을 받기를 원하지만, 담당의 일정에 따라 이달 말에야 수술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말 수술을 하고 12주의 회복 기간을 거친다면 래시퍼드가 그라운드에 복귀하는 건 빨라야 10월 말이 된다.

다음 달 14일 개막하는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일정을 두 달여 간 소화할 수 없다는 뜻이다.

지난 시즌 EPL 37경기에서 11골 11도움을 올린 주전 공격수 없이 시즌을 시작해야 하는 올레 군나르 솔셰르 맨유 감독의 고민도 커지게 됐다.

래시퍼드는 지난 시즌 맨유에서 공식전 57경기에 나서 21골 15도움을 기록했다.

다만 부상의 여파 때문인지 유로 2020에서는 큰 인상을 남기지는 못했다.

잉글랜드 대표팀에 발탁된 그는 이번 대회 5경기에 교체로 나서 84분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고, 12일 이탈리아와 결승전에서는 승부차기를 실축해 일부 극성팬들로부터 인종차별 공격을 당했다.

래시퍼드의 고향인 잉글랜드 맨체스터 위딩턴에 그려진 그의 벽화가 훼손되기도 했는데, 많은 팬이 벽화에 응원과 지지의 메시지를 남기며 그와 연대했다.

래시퍼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실축에 대해 사과했으나 "내 경기력에 대한 비판이라면 온종일 들을 수 있다.

하지만 내가 누구인지, 내가 어디서 왔는지에 대해서는 절대 사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