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35분 시원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득점포 가동
아르헨티나 상대로도 빛난 이동경의 왼발, 도쿄서도 '금빛 조준'(종합)

김학범호의 공격수 이동경(24·울산 현대)이 도쿄 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더 날카로워진 왼발 감각을 과시했다.

이동경은 13일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아르헨티나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35분 동점골을 터트려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김동현이 상대 수비와 경합에서 공을 지켜낸 뒤 설영우가 연결한 패스를 이동경이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시원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이날 와일드카드인 황의조와 권창훈, 김민재가 모두 선발 명단에서 빠진 가운데, 전반 12분 만에 아르헨티나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수비의 빈틈을 파고드는 상대의 공세에 주도권을 내준 채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아르헨티나 상대로도 빛난 이동경의 왼발, 도쿄서도 '금빛 조준'(종합)

하지만 대표팀의 핵심 2선 자원인 이동경이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한국의 분위기가 살아났다.

더불어 이동경은 이날 코너킥을 전담하며 후반 13분 이강인과 교체될 때까지 여러 차례 한국 공격의 활로를 뚫기 위해 분투했다.

이동경은 올림픽 대표팀의 귀한 왼발 자원이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 나설 22명의 최종 엔트리에는 그를 포함해 권창훈(수원 삼성)과 이강인(발렌시아) 등 3명의 왼발을 쓰는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대표팀을 이끄는 김학범 감독은 지난달 30일 올림픽 최종 명단을 발표하면서 "여러 각도의 세트피스 훈련을 준비하겠다.

왼발잡이 선수들을 활용하는 전술이 많을 것"이라며 이들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이동경은 김학범호에서의 경험이 가장 많은 선수다.

그는 이날까지 23세 이하(U-23) 대표팀 13경기에 출전해 10골을 기록했다.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부터 주축으로 뛰며 한국의 본선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2019년 U-23 챔피언십 예선 3경기에서 6골을 몰아친 이동경은 지난해 1월 요르단(2-1 한국 승)과 대회 8강에서는 그림 같은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렸고, 호주(2-0 한국 승)와 4강에서도 골 맛을 봤다.

아르헨티나 상대로도 빛난 이동경의 왼발, 도쿄서도 '금빛 조준'(종합)

파울루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아 성인 대표팀으로 월반을 하기도 했던 그는 이후로도 A대표팀과 U-23 대표팀을 오가며 꾸준한 기량을 선보여 왔다.

지난해 11월 이집트에서 열린 U-23 친선대회에서는 한국 U-23 대표팀 최초로 브라질의 골문을 열었고, 지난달 9일 스리랑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는 A매치 데뷔골을 터트렸다.

결국 이동경은 김학범호에서 가장 치열하다는 2선 경쟁에서 끝까지 살아남으며 도쿄행을 확정했다.

그리고 이날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거침없는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도쿄에서도 그의 '황금 왼발'을 볼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공교롭게도 자신의 이름과 발음이 같은 동경(東京·도쿄)에서 생애 첫 올림픽에 나서는 이동경은 자신 있게 '준비 완료'를 외쳤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이동경은 "감독님께서 자신감을 가지고 임하라고 말씀해주셨고, 거리가 멀어도 슈팅을 많이 시도하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

그런 부분에 집중했다"며 "강한 상대와 맞붙게 돼 좋은 경험을 했다.

무승부를 거뒀지만, 좋은 점도 많이 봤고 단점도 찾아낼 기회였다"고 설명했다.

대표팀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역습을 준비했는데 몇 차례 좋은 기회가 있었고, 거기서 장점이 나왔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나올 때 수비적인 측면에서 실점하지 않았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아르헨티나와 다시 만난다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과 아르헨티나가 모두 4강에 진출할 경우 또 한 번 맞붙을 가능성도 있다.

이동경은 "충분히 자신감을 얻었다.

감독님이 아무리 강한 상대, 이름이 있는 나라라도 자신감을 가지고 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하셨다"며 "오늘 경기에서 그런 부분을 봤다.

또 맞붙으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망설임 없이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