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서 베레티니 제압…호주·프랑스오픈 이어 올해 3개 메이저 대회 석권
메이저 단식 20번째 우승으로 페더러·나달과 최다 우승 공동 1위
조코비치, 윔블던도 접수…남자테니스 첫 '골든 슬램' 보인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총상금 3천501만6천파운드·약 549억9천만원) 남자 단식 우승컵까지 거머쥐며 사상 첫 '골든 그랜드 슬램'을 가시권에 뒀다.

조코비치는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3시간 23분의 승부 끝에 마테오 베레티니(9위·이탈리아)를 3-1(6-7<4-7> 6-4 6-4 6-3)로 제압했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20번째 우승을 해 로저 페더러(8위·스위스),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과 이 부문 최다 타이기록을 썼다.

윔블던 3연패를 달성한 조코비치는 통산 6번째로 정상에 올라 오픈 시대 이후 이 대회 최다 우승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이 부문 1, 2위에는 페러더(8회)와 피트 샘프러스(7회·은퇴·미국)가 자리해 있다.

조코비치, 윔블던도 접수…남자테니스 첫 '골든 슬램' 보인다

이번 우승으로 조코비치는 170만 파운드(약 26억 9천만원)의 우승 상금을 챙겼다.

앞서 호주오픈, 프랑스오픈에서 이어 윔블던까지, 올해 열린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우승 트로피를 모두 휩쓴 조코비치는 8월 30일 시작하는 US오픈에서만 우승하면 한 해 4개 메이저 대회를 석권하는 '캘린더 그랜드 슬램'을 이룬다.

남자 테니스에서 한 해에 4대 메이저 단식을 모두 우승한 선수가 나온 것은 총 3차례로, 1938년 돈 버지(미국), 1962년과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가 이 업적을 이뤘다.

조코비치는 또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 올림픽과 US오픈에서 모두 우승하면 남자 테니스 역대 최초로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와 올림픽 금메달을 독차지하는 '골든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다.

조코비치, 윔블던도 접수…남자테니스 첫 '골든 슬램' 보인다

여자 테니스에서는 1988년 슈테피 그라프(은퇴·독일)가 4대 메이저와 올림픽 금메달을 가져가 유일하게 골든 그랜드 슬램을 이룬 선수로 남아있다.

베레티니는 이번에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오른 것에 만족해야 했다.

첫 세트부터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게임 스코어 2-5까지 뒤졌던 베레티니가 세트 승부를 타이브레이크까지 몰아간 끝에 결국 1시간 10여 분만에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조코비치는 두 번째 세트에서도 5-1로 앞서나가며 승기를 잡았지만, 내리 2게임을 내줘 위기를 자초했다.

게임 스코어 5-3으로 앞선 채 맞은 게임에서는 세트포인트를 올릴 기회를 3번이나 놓쳐 5-4까지 쫓겼다.

그러나 조코비치에게 두 번 실수는 없었다.

다음 자신의 서브 게임을 러브게임으로 만들며 2세트를 가져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조코비치, 윔블던도 접수…남자테니스 첫 '골든 슬램' 보인다

3세트도 가져가 승기를 잡은 조코비치는 4세트 베레티니의 4번째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내며 승리를 예감케 했다.

조코비치는 게임 스코어 5-3에서 챔피언십 포인트를 잡았다.

2차례 듀스 끝에 베레티니의 마지막 샷이 네트에 걸리면서 조코비치가 우승을 확정했다.

조코비치는 서브에이스(5-16), 위너(31-57)에서는 뒤졌으나 실책(21-48)에서 우월한 수치를 보였다.

이날 결승전 뒤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와 이탈리아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결승전이 열리는 가운데, 조코비치는 영국 팬, 베레티니는 이탈리아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