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9승·정우람 9세이브' 한화, SSG 이틀 연속 제압

프로야구 최하위 한화 이글스가 SSG 랜더스를 이틀 연속 울렸다.

한화는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벌어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의 시즌 11차전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는 전날 9-3 승리에 이어 1, 2차전을 모두 이기고 위닝시리즈를 조기 확정했다.

한화의 국가대표 선발 김민우가 6이닝 2피안타 3볼넷 9탈삼진 1실점 역투로 시즌 9승(5패)째를 따냈다.

지난달 19일 대전 SSG전에서 5⅔이닝 6피안타 6실점으로 무너졌던 김민우는 재대결에서 완벽하게 설욕했다.

SSG는 선발 오원석이 4이닝 동안 볼넷 5개를 내주는 제구 난조 속에 2실점 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3패(5승)째.
출발은 SSG가 좋았다.

SSG는 2회말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선제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반격에 나선 한화는 4회초 1사에서 노시환, 김민하가 연속 볼넷을 얻어내 1, 2루 찬스를 엮어냈다.

조한민의 중전 적시타로 스코어는 1-1 동점이 됐다.

이 과정에서 SSG의 중계 플레이가 아쉬웠다.

중견수 최지훈의 홈 송구가 커트맨이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높게 이뤄지며 1루 주자 김민하가 3루까지 진루했다.

최인호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때 김민하가 홈으로 들어오면서 SSG는 안 줘도 될 점수를 허용했다.

역전에 성공한 한화는 선발 김민우에 이어 주현상, 강재민, 정우람의 '필승조'를 투입해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한화는 9회초 2사 만루에서 정은원이 SSG 마무리 서진용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쐐기점을 뽑았다.

SSG는 6회말 2사 만루에서 로맥이 김민우의 몸쪽 포크볼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난 순간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8회말 1사 1, 2루에서는 최주환이 좌익수 뜬공, 추신수가 루킹 삼진으로 물러나며 땅을 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