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째 연맹 회장…연맹 포상금과 같은 액수 매칭 지원
자전거 대부 구자열 회장, 도쿄올림픽 포상금 '더블로 가!'

13년째 대한자전거연맹 회장을 지내는 '자전거 대부'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한국 사이클 최초 올림픽 메달을 기다리며 2배의 포상을 약속했다.

대한자전거연맹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사이클 대표팀에 최소 5천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도쿄올림픽에는 여자 경륜 이혜진과 여자 개인도로 나아름 등 두 명이 사이클 국가대표로 출전한다.

연맹은 메달 획득 여부나 종류에 상관없이 최소 5천만원을 지급하고, 메달을 획득한다면 이사회를 열어 추가 포상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박일창 총감독과 조호성 도로 감독 등 지도자에게도 이에 준하는 포상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여기에 구 회장은 연맹이 지급하는 금액과 동일한 액수의 포상금을 사비로 쾌척할 예정이다.

구 회장은 이전에도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선수단에 격려와 격려금을 전달했다.

구 회장은 2009년 2월 제24대 대한사이클연맹 회장으로 취임해 13년째 연맹을 이끌고 있다.

연맹이 2016년 엘리트·생활체육 통합 단체인 대한자전거연맹으로 새로 출범한 이후에도 구 회장은 3차례 연임해 성공해 현재 제27대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2009년 취임사에서 구 회장은 "60년 동안 이루지 못한 사이클 올림픽 메달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꿈나무 선수 육성 기반 조성과 지도자 자질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구 회장은 아직도 그 꿈을 이루지 못했다.

자전거 대부 구자열 회장, 도쿄올림픽 포상금 '더블로 가!'

이혜진과 나아름은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사이클 역대 최초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다.

주니어 시절부터 연맹의 집중적인 관리를 받아온 이혜진은 지난해 세계트랙사이클선수권대회에서 경륜 은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메달 기대를 높였다.

구 회장은 자전거 마니아로 유명하다.

평소 자전거를 즐기는 구 회장은 2002년 6박 7일 동안 알프스산맥에서 650㎞ 거리를 자전거로 쉬지 않고 달리는 '트랜스 알프스 산악자전거대회'를 동양인 최초로 완주하는 기록을 세웠다.

골동품·희귀품을 포함해 '박물관 규모'인 300대가 넘는 자전거를 소장한 수집가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