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28년 만의 코파 우승 도전…브라질은 2연패 조준
메시, 남미 선수 A매치 최다 골에 한 골 차
아르헨, 승부차기서 콜롬비아 제압…브라질과 코파 결승서 격돌

아르헨티나가 혈투 끝에 승부차기에서 콜롬비아를 잡고 2021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7일(한국시간) 브라질 마네 가힌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콜롬비아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코파 준우승을 차지한 2016년 이후 5년 만에 대회 결승에 진출한 아르헨티나는 한국시간으로 11일 오전 9시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최강자 자리를 놓고 다툰다.

1993년 이후 코파 우승이 없는 아르헨티나는 28년 만의 우승에, 직전 2019 대회 우승팀인 브라질은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두 팀이 이 대회 결승에서 만나는 건 2007년 이후 14년 만이다.

당시 브라질이 3-0으로 완승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아르헨티나는 대표팀에서 메이저 대회 우승을 맛본 적이 없는 리오넬 메시의 발끝에 더욱 기대를 건다.

이번 대회 최다 득점자인 메시는 6경기에서 4골 5도움을 작성하며 자신의 코파 최다 공격포인트 타이기록을 썼다.

더불어 그는 현재 A매치 150경기에서 76골을 기록해 '축구 황제' 펠레가 세운 남미 선수 A매치 최다 골(77골)에 1골 차로 다가섰다.

아르헨, 승부차기서 콜롬비아 제압…브라질과 코파 결승서 격돌

결승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승리를 이끈다면 메시는 대표팀에서 사상 첫 메이저 대회 트로피를 품에 안는 동시에 펠레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반면 2001년 이후 20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코파 정상을 노렸던 콜롬비아는 아르헨티나의 벽을 넘지 못했다.

아르헨티나는 이날 전반 7분 만에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조바니 로 셀소의 침투 패스를 받은 메시가 상대 수비수와 경합에서 공을 지켜내며 재차 패스했고, 이를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콜롬비아는 곧바로 반격을 시도했지만, 후안 콰드라도의 강한 왼발 슛을 아르헨티나 골키퍼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가 쳐냈다.

전반 후반까지 콜롬비아가 공세를 높여봤으나 운은 따르지 않았다.

전반 37분 윌마르 바리오스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갔고,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예리 미나의 헤딩 슛마저 골대 상단을 강타했다.

위기를 넘긴 아르헨티나는 전반 44분 메시의 코너킥을 머리로 연결한 니콜라스 곤살레스의 슛이 콜롬비아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의 선방에 막혀 더 달아나지 못했다.

아르헨, 승부차기서 콜롬비아 제압…브라질과 코파 결승서 격돌

결국 콜롬비아가 후반 들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후반 16분 에드윈 카르도나의 패스를 받은 루이스 디아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쇄도해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렸다.

아르헨티나는 추가 골 사냥에 나섰으나 후반 28분 마르티네스와 앙헬 디마리아의 슛이 골대를 외면했고, 8분 뒤 메시의 왼발 슛은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번번이 기회를 놓쳤다.

90분이 다 지나도록 승부가 갈리지 않아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승부차기에서는 아르헨티나 골키퍼 마르티네스의 활약이 양 팀의 희비를 갈랐다.

콜롬비아 첫 번째 키커 콰드라도와 아르헨티나의 메시가 차례로 슛을 성공한 뒤, 콜롬비아의 다빈손 산체스와 미나의 슛이 마르티네스의 선방에 막혔다.

아르헨, 승부차기서 콜롬비아 제압…브라질과 코파 결승서 격돌

아르헨티나가 3-2로 앞선 상황, 콜롬비아의 다섯 번째 키커 카르도나의 슛마저 마르티네스가 쳐 내면서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환호가 터져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