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men, 여자는 ladies 썼던 빙상연맹…여성을 women으로 통일

국제빙상연맹, 공식명칭 '숙녀'에서 '여성'으로 수정

이제 세계 빙상 무대에서 숙녀(ladies)라는 용어가 사라진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여성을 가리키는 용어로 숙녀(ladies) 대신 여성(women)을 쓰기로 했다.

ISU는 최근 총회 결과를 발표하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권고에 따라 숙녀(ladies)라는 단어를 여성(women)으로 대체하기로 했다"며 "피겨스케이팅,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등 빙상 모든 종목에서 여성을 가리키는 공식 명칭은 여성(women)이 된다"고 발표했다.

ISU는 향후 각종 대회와 문서, 웹사이트에서 여성의 영어 표현을 'women'으로 사용하게 됐다.

그동안 ISU는 부적절한 남녀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가령 ISU는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을 'Men's Singles'(남자 싱글)로, 여자 싱글은 Ladies's Singles(숙녀 싱글)로 표기했다.

남자는 단어 그대로 '남자'로 표기하면서 여자는 어감상 여성성을 강조하는 숙녀라고 표기한 것이다.

남자를 '신사'(Gentlemen)로 표기한다면 별다른 문제가 없었겠지만, 남녀 명칭엔 분명한 차이가 있었다.

앞으로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은 Women's Singles로 표기된다.

그동안 '숙녀 싱글'에 출전했던 유영(수리고), 이해인(세화여고) 등 한국 여자 피겨선수들은 여자 싱글에 나서게 됐다.

한편 각 세계 스포츠계는 성평등 기조에 맞춰 공식 용어를 수정하고 있다.

지난해엔 국제스키연맹(FIS)이 여성 명칭을 Ladies에서 Women으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