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투구로 데뷔 첫 연승 기대…4회 부상 우려 속에서도 호투 이어가
김광현, 샌프란시스코에 7이닝 무실점…시즌 3승 눈앞(종합)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 시즌 최고의 호투를 펼치며 시즌 3승 기대를 높였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벌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시즌 최다인 7이닝을 던지며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89개의 공을 던지면서 안타와 볼넷은 각각 3개, 2개만 내주고 실점을 막았다.

삼진은 2개 잡아냈다.

평균자책점은 3.79에서 3.39로 낮췄다.

지난해 9월 15일 밀워키 브루어스 방문경기에서 87구를 던지며 7이닝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 것과 더불어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구다.

그러나 밀워키전에서는 팀이 1-2로 패해 승리를 놓쳤다.

김광현은 이날 3-0으로 앞선 8회말 시즌 3승(5패) 기대 속에 마운드를 불펜에 넘겼다.

승리투수가 된다면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11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데 이어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승에 성공한다.

김광현, 샌프란시스코에 7이닝 무실점…시즌 3승 눈앞(종합)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광현이 샌프란시스코와 맞붙은 것은 처음이다.

샌프란시스코는 올 시즌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달리는 팀이다.

5일 기준으로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높은 승률(0.639)을 자랑한다.

김광현은 샌프란시스코 최고 투수로 꼽히는 케빈 가우스먼과 팽팽한 호투 대결을 벌였다.

4회초 발생한 돌발 상황도 잘 넘겼다.

김광현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2017∼2019년)에서 뛰었던 샌프란시스코 4번 타자 다린 러프에게 초구(43구째) 볼을 던진 뒤 휘청였다.

통증을 느낀다는 듯이 얼굴을 찡그리기도 했다.

올해 2차례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명단(IL)에 올랐던 김광현이기에 우려스러운 상황이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 등은 마운드에서 김광현과 상의했고, 김광현은 몇 차례 연습 투구 뒤 괜찮다는 의사 표시를 했다.

김광현은 러프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타자 브랜던 크로퍼드와 제일린 데이비스를 뜬공,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김광현은 5회말에도 등판, 6개의 공으로 땅볼 3개를 잡아내는 쾌투로 부상 우려를 씻었다.

김광현의 호투는 계속됐다.

6회말은 5개의 공으로 끝냈다.

가우스먼은 7회초 흔들렸다.

7회초 1아웃까지 노히트를 기록하던 가우스먼은 놀런 에러나도에게 첫 안타를 허용하고, 야디에르 몰리나를 삼진으로 잡은 뒤 토미 에드먼에게 추가 안타를 맞아 2사 1, 2루에 몰렸다.

타석에 선 베테랑 맷 카펜터는 가운데 담장을 때리는 2타점 3루타로 가우스먼을 두들기고 김광현에게 득점 지원을 해줬다.

2-0으로 앞선 7회말 김광현은 선두타자 러프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던졌지만, 후속 타자 3명을 모두 땅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막았다.

김광현은 이날 12개의 땅볼을 잡아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8회초 샌프란시스코 불펜 잭 리텔을 두들겨 1점을 더 뽑았다.

놀런 에러나가 8회초 2사 1, 2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날려 3-0을 만들었다.

승리 요건을 갖춘 김광현은 8회말 불펜 지오바니 갈레고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