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이닝 무실점' 김광현, 최고 호투…시즌 3승·연승 보인다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 시즌 최고의 호투를 펼치며 시즌 3승 기대를 높였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벌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시즌 최다인 7이닝을 던지며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89개의 공을 던지면서 안타와 볼넷은 각각 3개, 2개만 내주고 실점을 막았다.

삼진은 2개 잡아냈다.

평균자책점은 3.79에서 3.39로 낮췄다.

김광현은 3-0으로 앞선 8회말 시즌 3승(5패) 기대 속에 마운드를 불펜에 넘겼다.

승리투수가 된다면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11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데 이어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승에 성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