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삼진 14개 당하고도 SSG에 완승…박동원 4타점

'영웅 군단' 키움 히어로즈가 선발 타자 전원 삼진을 내주는 등 14개 삼진을 당하고도 득점 기회에서 눈부신 집중력을 보이며 완승했다.

키움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홈 경기에서 4타점을 홀로 쓸어 담은 박동원의 맹활약을 앞세워 4-0으로 승리했다.

경기 초반 키움은 암울했다.

강속구를 앞세운 상대 선발 윌머 폰트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1회 세 명의 타자가 모두 삼진을 기록하는 등 3회까지 타자 9명 중 8명이 삼진으로 아웃됐다.

유일하게 송우현이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해 삼진을 피했다.

그러나 키움 타선은 4회에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선두 타자 이용규가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이정후의 우전 안타로 만든 1사 1, 3루 기회에서 박동원이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선취점을 얻었다.

키움은 5회에 다시 삼진 두 개를 헌납하며 삼자범퇴로 침묵했지만, 6회에 빅이닝을 만들었다.

이번에도 이용규가 공격을 시작해 박동원이 해결했다.

선두타자 이용규의 좌전안타와 김혜성, 이정후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박동원이 폰트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익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3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박동원은 이날 4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마운드에선 선발 투수 안우진이 빛났다.

안우진은 최고 구속 156㎞의 강속구를 앞세워 6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폰트는 KBO리그 통산 31번째 선발 타자 전원 탈삼진 기록을 세우는 등 6이닝 동안 12개의 탈삼진을 기록했지만 5피안타 3사사구 4실점(4자책점)으로 부진하며 시즌 2패(3승)째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