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개막전이 6일 오후 서울 홍익동 한국기원에서 열렸다. (사진 뒷줄 왼쪽부터) 김수찬 한국경제신문 국장,  문경민 하림 커뮤니케이션실전무,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이광순 한국여성바둑연맹 회장이 대국을 보고 있다. / 김영우 기자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개막전이 6일 오후 서울 홍익동 한국기원에서 열렸다. (사진 뒷줄 왼쪽부터) 김수찬 한국경제신문 국장, 문경민 하림 커뮤니케이션실전무,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이광순 한국여성바둑연맹 회장이 대국을 보고 있다. / 김영우 기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국내 여자바둑대회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이 6일 서울 홍익동 한국기원 대회장에서 막을 올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후원사인 하림의 문경민 전무, 주최사인 한국경제신문의 김수찬 국장 등이 참여했다.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은 7일까지 이틀 동안 한국기원 대회장에서 예선을 치른다. 12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린 뒤 전기 4강 진출자(최정, 김혜민, 송혜령, 오유진)와 함꼐 16강 본선 토너먼트를 치른다.

2017년 22기부터 한 번도 대회 정상에서 내려오지 않은 최정 9단은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첫 5연패에 도전한다. 도전기가 아닌 선수권전에서 5연패는 남녀 바둑을 통틀어 한 번도 나오지 않은 기록이다.

문경민 전무는 "공정한 규칙과 예의 속에서 치러지는 가장 치열한 경쟁의 장이 되길 바라며 모든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했다. 김수찬 국장은 "하림배가 앞으로도 세계적인 여자프로기사를 배출하는 등용문이 되길 바라며, 한국경제신문도 바둑대회를 비롯해 다양한 바둑 콘텐츠를 독자들에게 생동감 있게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하림지주가 후원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하는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의 우승상금은 2000만원이다. 준우승 상금은 10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씩이 주어진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