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경기 연속골 데얀, ACL 역대 첫 '40호골 고지'

프로축구 K리그 득점왕 출신 '골잡이' 데얀(40·키치)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역대 처음으로 '40호골 고지'에 올랐다.

키치의 공격수 데얀은 한국시간으로 3일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와 대회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후반 25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꽂아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키치는 승점 9(3승 1패)를 기록, 세레소 오사카(일본·승점 10)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하며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지난달 24일 포트(태국)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이동국(은퇴)이 보유했던 ACL 역대 최다골(37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데얀은 사흘 뒤 오사카전(1-2패)에서 선제골을 터트려 역대 최다골 보유자로 우뚝 섰다.

데얀은 지난달 30일 광저우전(1-0승)에서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트린 데 이어 이날 광저우와 다시 만난 4차전에서도 또다시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책임져 4경기 연속골을 이어갔다.

4경기 연속골을 작성한 데얀은 ACL 역대 첫 개인 통산 40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