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마이너리그서 4이닝 1실점…평균자책점 2.92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좌완 투수 양현종(33)이 세 번째 등판에서 4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텍사스 레인저스 산하 라운드록 익스프레스에서 뛰는 양현종은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라운드록의 델 다이아몬드 구장에서 열린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 슈거 랜드 스키터스(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전에 선발 등판했다.

4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1개를 내주고 삼진 5개를 잡으면서 1점을 잃은 양현종은 1-1로 맞선 5회초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다.

양현종은 1회초 3연속 안타와 희생플라이로 1점을 먼저 헌납했다.

그러나 2회초 선두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한 이후로는 9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했다.

4회초에는 3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양현종은 마이너리그에서 3차례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 중이다.

메이저리그에서 8경기 3패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한 양현종은 지난달 말 마이너리그로 강등됐지만, 빅리그 재진입을 목표로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