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유스 출신 박규현, 독일 베르더 브레멘 '완전 이적'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 유스팀인 현대고 출신 수비수 박규현(20)이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SV 베르더 브레멘으로 완전 이적했다.

울산 구단은 2일 "브레멘 U-19팀과 U-23팀을 오가며 임대로 활약했던 박규현이 2021-2022 시즌을 앞두고 완전히 이적했다"고 밝혔다.

연령별 대표팀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던 박규현은 2018년 U-17 대표팀의 한국-독일 교류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브레멘 관계자의 눈에 띄었고, 2019년 2년 임대 계약을 했다.

183㎝의 키에 78㎏의 다부진 체격을 가진 박규현은 왼발을 사용하며 스피드와 빌드업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앙 수비뿐만 아니라 왼쪽 측면 수비와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도 소화하는 멀티 플레이어로 뛸 수 있다.

베르더 브레멘은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17위에 그쳐 2부로 강등됐다.

박규현은 매니지먼트사인 키스톤 마케팅을 통해 "완전 이적 하게 돼 기쁘다.

울산 현대에서 보냈던 시간을 토대로 유럽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독일 무대에 한국에도 좋은 선수가 많다는 것을 알리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