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싱글은 이해인·유영 등 5명 총출동…베이징 올림픽 예행 연습

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2개 대회 출전…세계최강 하뉴와 경쟁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두 차례 그랑프리 대회에 출격해 기량을 점검한다.

차준환은 30일(한국시간)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발표한 2021-2022 ISU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2개 대회에 초청됐다.

그는 11월 5일부터 7일까지 중국 충칭에서 열리는 3차 대회 '컵 오브 차이나'에 출전한 뒤 11월 12일부터 14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펼쳐지는 4차 대회 NHK트로피에서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차준환은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2위를 차지한 일본의 신성 가기야마 유마, 지난해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자 드미트리 알리예프(러시아) 등과 경쟁한다.

4차 대회에선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일본 간판 하뉴 유즈루와 만난다.

아울러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일본 우노 쇼마도 해당 대회에 출전한다.

차준환은 자타공인 한국 남자 피겨의 희망이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훈련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지난 3월 ISU 피겨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남자 싱글 10위에 오르며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최대 2장 확보했다.

차준환은 최근 국내에서 차분하게 새 시즌 프로그램을 훈련하고 있다.

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2개 대회 출전…세계최강 하뉴와 경쟁

여자 싱글에서는 총 5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여자 싱글 차세대 간판 이해인(세화여고)은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서 열리는 2차 대회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에 출전한 뒤, 11월 20일부터 22일까지 프랑스 그르노블에서 열리는 5차 대회에 출격한다.

이해인은 각종 최연소 기록을 갈아치운 한국 여자 피겨의 최고 유망주다.

그는 주니어 데뷔 시즌인 2018년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에서 깜짝 2위를 차지했고, 그해 주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선수 최연소 주니어 그랑프리 입상 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시니어 데뷔전이었던 지난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흔들리지 않는 모습으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김연아, 박소연, 최다빈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로 세계선수권대회 톱10을 기록했다.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유영(수리고)은 1차 대회와 4차 대회에 나선다.

김예림(수리고)은 1차 대회와 3차 대회, 임은수는 4차 대회와 5차 대회, 위서영은 4차 대회에 각각 출전한다.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우승하면 15점, 준우승 13점, 3위 11점의 랭킹 포인트를 받는다.

대회 성적을 통틀어 상위 6위 안에 들면 왕중왕전인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