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강릉시청과 '컬스데이' 경기도청이 여자컬링 국가대표 선발 1차전의 결승에 진출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신화를 쓴 강릉시청과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컬링 돌풍의 '원조' 경기도청의 태극마크를 둘러싼 자존심 대결이 펼쳐진다.

강릉시청(김은정·김경애·김초희·김선영·김영미)과 경기도청(김은지·설예지·김수지·설예은·박유빈)은 27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21 KB금융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여자부 준결승을 나란히 통과했다.

이 대회는 2021-2022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다.

선발전은 1∼3차전에 걸쳐 열린다.

1차전 우승팀이 2차전에서도 우승하면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1차전 상위 4개 팀이 출전하는 2차전에서 다른 팀이 우승하면, 3차전을 벌여 1·2차전 우승팀의 맞대결로 최종 국가대표를 정한다.

이번에 국가대표로 선발되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도전할 수 있다.

일단 오는 12월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야 한다.

2020-2021시즌 국가대표인 강릉시청은 준결승전에서 송현고A(스킵 김지수)를 5-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2019-2020시즌 국가대표로 활약한 경기도청은 준결승전에서 '팀 민지' 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을 8-6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춘천시청은 국내 여자컬링 팀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아 지난달 그랜드슬램 대회에도 초청받았지만, 이날 경기도청에 뼈 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도청은 4-6으로 끌려가다가 9엔드에 3점을 대거 올리고 10엔드에 1점을 스틸하며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춘천시청은 송현고A와 29일 오전 11시 강릉컬링센터에서 1차전 3·4위전을 벌인다.

이어 오후 9시에는 강릉시청과 경기도청의 여자부 1차전 결승전이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