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조별리그 1차전서 울산 힌터제어,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
대구는 황순민·세징야 득점에도 가와사키에 2-3 석패
울산, 비엣텔에 진땀승…대구는 가와사키에 역전패

울산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2년 연속 우승을 위한 첫걸음을 힘겹게 뗐다.

울산은 27일 오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레오 스타디움에서 끝난 비엣텔(베트남)과의 2021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루카스 힌터제어의 결승골 덕에 1-0으로 가까스로 이겼다.

지난해 대회 우승팀인 울산은 카야 FC-일로일로(필리핀)를 4-1로 완파한 BG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다.

울산은 최전방 원톱에 김지현을 세운 4-2-3-1 포메이션으로 비엣텔에 맞섰다.

김인성, 윤빛가람, 김민준이 2선에 배치되고 김성준과 고명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주축 선수들인 홍철,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으로 꾸렸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울산은 경기를 지배했지만 좀처럼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오히려 비엣텔의 역습에 잠시 흔들리는 모습도 보였다.

울산, 비엣텔에 진땀승…대구는 가와사키에 역전패

울산은 전반 6분 프리킥 상황에서 불투이스의 슈팅을 골문 앞에 있던 김민준이 왼발로 돌려놓아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삼켰다.

1분 뒤에는 홍철의 크로스에 이은 김지현의 왼발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고, 전반 27분 김민준의 왼발 슈팅도 골대 옆으로 향하는 등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반 38분 김성준의 중거리 슛은 크로스바 위로 날아갔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후반을 시작하면서 김인성, 김민준을 빼고 바코와 이청용을 투입하며 실마리를 찾아보려 했다.

후반 14분에는 김지현을 불러들이고 힌터제어를, 후반 29분에는 김성준을 빼고 오세훈까지 내보내 계속 상대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후반 37분 윤빛가람의 프리킥도 허공을 향했다.

울산의 대회 첫 골은 무승부로 끝날 듯하던 후반 46분에 가서야 나왔다.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오세훈이 헤딩으로 떨어뜨려 주자 골문 앞에 있던 힌터제어가 뒤꿈치로 슬쩍 밀어 넣어 승부를 갈랐다.

AFC는 응우옌 탄 빈의 자책골로 기록했다가 이후 힌터제어의 득점으로 바로잡았다.

진땀승을 거둔 울산은 29일 빠툼과 2차전을 치른다.

울산, 비엣텔에 진땀승…대구는 가와사키에 역전패

2019년에 이어 2년 만에 ACL 무대에 오른 대구FC는 일본 J리그 최강 가와사키 프론탈레에 아쉽게 패했다.

대구는 27일 오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로코모티프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I조 1차전에서 후반 20분 주앙 슈미트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가와사키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올 시즌 K리그1에서 최근 10경기 무패(8승 2무)를 기록 중인 대구와 J1리그 개막 이후 21경기 무패(17승 4무)로 선두를 질주 중인 가와사키의 대결은 예상대로 호반부터 불꽃이 튀었다.

대구가 전반 8분 황순민의 득점으로 기선을 잡았다.

상대 왼쪽 측면에서 세징야가 에드가에게 찔러준 공이 뒤로 흐르자 황순민이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마무리했다.

대구는 전반 28분 에드가가 페널티킥을 얻어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에드가의 슈팅을 한국 국가대표 출신인 가와사키 골키퍼 정성룡이 막아냈다.

추가 득점 찬스를 날린 대구는 전반 40분 레안드루 다미앙에게 바이시클 킥으로 동점골을 내줬다.

전반을 1-1로 마친 대구는 후반 2분 만에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근호의 크로스를 세징야가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가와사키 골문에 꽂았다.

하지만 대구는 후반 6분 수비라인이 순간적으로 집중력을 잃고 다미앙에게 다시 동점골을 허용했다.

4분 뒤에는 가와사키의 코너킥 때 문전 혼전 중 주앙 슈미트에게 역전 결승골까지 내줬다.

대구는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만회를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러나 후반 21분 세징야의 슈팅이 정성룡의 선방에 걸리는 등 더는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전적
▲ F조(26일·태국 빠툼타니 레오 스타디움)
울산 현대 1(0-0 1-0)0 비엣텔FC(베트남)
△ 득점 = 힌터제어(후46분·울산)
▲ I조(27일·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로코모티프 스타디움)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3(1-1 2-1)2 대구FC
△ 득점 = 황순민(전8분) 세징야(후2분·이상 대구) 레안드루 다미앙(전40분·후6분) 주앙 슈미트(후10분·이상 가와사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