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외면당한 토트넘…세비야 회장 "로페테기, 영입 제안 거절"

새 감독을 찾아 헤매는 손흥민(29)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훌렌 로페테기 세비야(스페인) 감독에게도 러브콜을 보냈다가 거절당했다.

23일(현지시간) 세비야 구단에 따르면 호세 카스트로 회장은 스페인 라디오 방송국 '카데나 세르'와 인터뷰에서 로페테기 감독이 토트넘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카스트로 회장은 "로페테기 감독이 내게 전화를 걸어 토트넘이 감독직을 제안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그는 이 팀에서 매우 동기부여가 된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어떤 감독들은 경제적인 요소에 더 끌리기 마련이지만, 로페테기 감독은 이곳에서 행복하며 이곳보다 나은 근무 환경을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이야기했다"며 "우리는 로페테기 감독에 대한 믿음으로 계약을 2년 연장했고, 그가 이 구단에 더 많은 것을 가져다줄 거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회장이 직접 언론에 나서 이를 언급하고 감독과의 끈끈한 신뢰를 과시하면서, 토트넘은 공개적으로 거절을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2019년부터 로페테기 감독이 지휘하는 세비야는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4위에 오른 팀으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을 따냈다.

지난 시즌 '무관'에 그친데다 2시즌 연속 UCL 진출이 좌절된 토트넘은 로페테기 감독에게 팀을 맡기려 했으나, 영입에 실패하면서 결국 다시 감독 후보를 찾게 됐다.

4월 시즌 중에 조제 모리뉴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은 두 달이 지나도록 새 사령탑을 선임하지 못하고 있다.

독일 라이프치히를 이끈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을 후보로 올렸으나 그는 바이에른 뮌헨행을 택했고, 브랜던 로저스 레스터시티(잉글랜드) 감독, 에릭 텐 하흐 아약스(네덜란드) 감독의 영입도 불발됐다.

이어 이전에 팀을 이끈 마우시리오 포체티노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감독의 복귀를 타진하다 실패했고, 안토니오 콘테 전 인터 밀란(이탈리아) 감독과 협상마저 결렬됐다.

최근에는 파울루 폰세카 전 AS 로마(이탈리아) 감독과 계약을 하려다 중단됐고, 젠나로 가투소 전 피오렌티나(이탈리아) 감독 영입을 추진했으나 팬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계획을 철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