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서울 이랜드FC 선수 1명 확진

경기 가평군은 23일 프로축구 K리그2 서울 이랜드FC 선수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서울 노원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지난 19일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으나 22일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됐다.

A씨는 가평군 상면에서 같은 팀 선수들과 숙소 생활을 해 왔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같은 팀 코치진과 선수 등 40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했으며, 결과는 24일 오전 나올 예정이다.

또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