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 건전성 회복 못 하면 하부리그로 강등…리그1에 잔류할 듯
보르도에 새 인수자 등장…재정난 해결시 황의조 잔류 가능성↑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29)의 소속팀인 프랑스 프로축구 지롱댕 보르도가 재정난을 해결하고 리그1(1부리그)에 잔류할 수 있게 됐다.

릴의 전 구단주인 스페인계 룩셈부르크 기업가 헤라르드 로페스가 구단의 새 인수자로 등장했다.

보르도 구단은 23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긴 논의 끝에 '킹스트리트'와 '포트리스', 로페스 간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보르도는 재정난으로 올해 4월 법정관리를 신청한 상태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타격에 중계 업체인 메디아프로가 리그에서 철수하면서 재정난을 겪은 데다 대주주사인 킹스트리트가 투자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파산 위기에 몰렸다.

부채가 8천만유로(약 1천81억8천만원)에 달하는 보르도는 재정 건전성을 회복하지 못할 경우 하부리그로 강등될 가능성도 있었다.

하지만 로페스가 기존 주주인 킹스트리트, 포트리스와 인수를 놓고 합의하면서 탈출구를 찾았다.

보르도는 인수를 위한 통상적인 계약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그에 앞서 로페스는 연 490만유로(약 66억원)의 경기장 임대료 지급을 약속하고, 보르도의 지속 가능성 등에 대해 지속 프랑스 축구의 재정 감시 기관인 DNCG의 승인도 받아야 한다.

보르도가 재정난을 해결할 경우 황의조의 잔류 가능성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황의조는 2019년 보르도로 이적해 두 시즌 간 공식전 63경기에서 18골 5도움을 기록했다.

2020-2021시즌에는 정규리그 36경기에서만 12골(3도움)을 넣어 팀 내 득점 1위에 오르며 핵심 공격수로 입지를 굳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