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주환, 2안타 2타점 맹활약
SSG, 5회에만 6점 폭발…0-4 열세 뒤집고 LG 연승 저지

SSG 랜더스가 상대 투수들의 제구력 난조 틈을 비집고 들어가 귀중한 승리를 낚았다.

SSG는 2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7-4 역전승을 거뒀다.

SSG는 1위 LG와 승차를 1.5경기 차로 줄이며 선두권 경쟁을 이어갔다.

LG는 5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초반은 LG의 분위기였다.

SSG는 1회 선발 투수 오원석이 2사 1루 위기에서 채은성에게 중월 투런 홈런을 허용하며 0-2로 끌려갔다.

5회엔 2사 2루 위기에서 3루수 김찬형이 김현수의 땅볼을 포구 실책하면서 흐름이 LG 쪽으로 더 쏠렸다.

흔들린 오원석은 채은성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고, 이후 김민성에게 볼넷, 오지환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0-4가 됐다.

SSG는 패색의 그림자가 짙어지던 5회말, 타선의 무서운 집중력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 타자 이흥련의 몸에 맞는 공 등으로 만든 1사 2루 기회에서 최지훈의 좌중간 적시 2루타와 로맥의 좌월 투런 홈런이 연달아 터졌다.

주자는 사라졌지만, SSG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추신수의 볼넷과 김찬형의 사구로 1사 1, 2루를 만들었고, 후속 타자 최주환이 절묘한 우전 적시타를 날리며 4-4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정의윤이 3루 내야 땅볼을 쳤는데, 2루수 정주현이 1루 악송구를 하면서 병살 플레이를 성공하지 못했다.

그 사이 김찬형은 홈을 밟았다.

계속된 2사 1루 기회에서 고종욱이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6-4로 도망갔다.

7회엔 추신수의 사구와 김찬형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최주환의 중전 적시타로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다.

최주환은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볼넷 2개와 사구 1개를 얻어내며 부지런하게 출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