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통산 12골로 최다 득점 1위…월드컵 본선서도 7골 기록
호날두, 클로제와 어깨 나란히…유로+월드컵 득점 공동 1위로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은 패배에 고개를 숙였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는 새 기록을 썼다.

호날두는 20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독일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전반 15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포르투갈의 진영에서 상대 코너킥 수비에 가담했던 호날두는 이어진 역습 과정에서 쏜살같이 그라운드를 가로질렀고, 독일 골문 앞에서 디오구 조타의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영국 더선에 따르면 그는 90야드(약 82m)를 질주해 14.2초 만에 역습을 완성했다.

호날두의 이번 대회 3호 골이자, 유로 통산 12번째 골이다.

그는 유로 2004부터 이 대회에 5차례 연속 출전하며 매 대회 1골 이상을 넣고 있다.

16일 헝가리와 1차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해 유로 통산 최다 득점 단독 1위에 오른 호날두는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해 자신의 기록을 늘렸다.

비록 포르투갈이 그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2-4로 패했지만, 호날두는 후반 22분 조타의 추가골 도움을 곁들이며 분전했다.

호날두, 클로제와 어깨 나란히…유로+월드컵 득점 공동 1위로

통계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이날로 호날두는 유로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을 합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유럽 출신 선수 공동 1위에 올랐다.

유로 23경기에서 12골, 월드컵 17경기에서 7골을 넣은 그는 역시 두 대회에서 도합 19골을 작성한 미로슬라프 클로제(43·독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독일 바이에른 뮌헨의 수석코치인 클로제는 현역 시절 2002 한일 대회부터 2014 브라질 대회까지 4차례 월드컵에서 24경기를 뛰며 16골을 기록한 역대 월드컵 개인 최다 득점자다.

유로에서는 13경기를 소화하며 3골을 넣은 바 있다.

호날두가 남은 유로 대회에서 한 골 이상을 넣으면 클로제를 넘어 두 대회 합산 최다 득점자가 된다.

더불어 호날두는 이날 자신의 177번째 A매치에서 107번째 골을 터트렸다.

전 세계 A매치 최다 득점 2위인 호날두는 이 부문 1위인 이란의 '축구 영웅' 알리 다에이(109골)와 격차를 단 두 골로 좁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