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도쿄올림픽 첫 상대 브라질에 0-3 패배

한국 여자배구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첫 상대인 브라질에 완패했다.

한국은 18일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예선 라운드 5주 차 13번째 경기에서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18-25 23-25 18-25)으로 졌다.

한국은 3승 10패, 승점 9에 그친 데 반해 브라질은 11승 2패, 승점 34로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에 편성된 한국과 브라질은 7월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조별리그 1차전에서 격돌한다.

올림픽을 앞두고 탐색전 성격을 지닌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끈질긴 수비와 효과적인 서브로 브라질의 파워 배구에 맞섰지만, 한 뼘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브라질과 7-7로 접전을 벌이다가 이후 연속 4점을 허용해 주도권을 내줬다.

분수령은 2세트였다.

정지윤(현대건설)의 시원한 중앙 백어택, 오랜 랠리에 이은 김연경(중국 상하이)의 대각 강타와 쳐내기 공격, 그리고 김연경의 단독 가로막기 득점을 묶어 8-5로 앞서갔지만, 브라질의 타점 높은 강타에 9-9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13-14로 팽팽하던 중반 세터 염혜선(KGC인삼공사)이 토스 범실을 하고, 이다현(현대건설)의 이동공격이 차단당하면서 15-21로 끌려갔다.

이때 투입된 박은진(KGC인삼공사)이 빠르고 정확한 목적타 서브로 브라질의 리시브를 흔들었다.

그 사이 표승주(IBK기업은행)의 터치 아웃, 한송이(KGC인삼공사)의 블로킹, 김연경의 대각 스파이크 득점이 잇따라 터져 한국은 7연속 득점으로 22-21로 전세를 뒤집기도 했다.

그러나 브라질 주포 가비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해 2세트마저 빼앗겼다.

한국은 3세트 15-16으로 선전하다가 높이를 앞세운 브라질에 연속 3득점을 내주고 무너졌다.

김연경이 17득점, 정지윤이 12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은 20일 터키, 21일 네덜란드와의 경기를 끝으로 이번 대회를 마감한다.

◇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다섯째 주 예선 라운드 13차전(18일·이탈리아 리미니)
한국(3승 10패) 18 23 18 - 0
브라질(11승 2패) 25 25 25 - 3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